이준기, ‘무법변호사’ 속 눈물의 각성…장대비 속 폭풍 오열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무법변호사' / 사진제공=tvN

‘무법변호사’ / 사진제공=tvN

tvN 토일드라마 ‘무법변호사’에 출연하는 배우 이준기의 눈물 각성이 시작됐다.

‘무법변호사’ 제작진이 13일 이준기(봉상필 역)의 빗 속 오열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지난 ‘무법변호사’ 1회에서는 봉상필(이준기)의 모친이자 인권변호사 최진애(신은정)가 잔인무도한 악인 안오주(최민수)에게 죽임을 당했다. 이를 계기로 복수를 다짐하게 된 봉상필의 변호사 전업과 함께 자신의 고향 기성으로 돌아가면서 그의 향후 활약에 대한 기대를 끌어올렸다.

공개된 사진 속 이준기는 장대비가 쏟아지는 밤거리를 홀로 거닐고 있다. 우산도 없이 온 몸으로 비를 맞고 있는 그의 뒷모습이 한없이 위태롭기만 하다. 한 손에 소주병을 들고 이내 바닥에 주저 앉은 이준기. 누군가를 위해 소주를 따르는 그의 눈빛에서 진한 슬픔이 묻어 나와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이는 극 중 봉상필이 모친 최진애의 죽음을 지켜봐야했던 사무실 앞에서 그녀를 향한 그리움을 드러내는 장면이다. 이준기는 눈 뜨기조차 힘든 강한 빗줄기 아래 봉상필과 혼연일체된 열연을 펼쳤다. 특히 죽은 모친을 향한 그리움, 최민수를 향한 분노는 물론 무법변호사로서의 비장함, 복수를 향한 간절함 등 복합적인 감정을 표현해 현장 스태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특히 이준기가 소주를 따르는 장면은 원래 대본에 없던 설정이다. 이준기는 리허설 후 “어머니를 그리워하는 봉상필의 감정이 더 절절했으면 좋겠다”며 의견을 내놓았고 이에 김진민 감독이 즉석에서 소주를 소품으로 추가해 어머니에게 제사를 지내는 장면으로 변경됐다.

제작진은 “이준기는 매 신마다 어떻게 하면 봉상필의 감정이 시청자들에게 잘 전달할 수 있을지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며 “폭풍 오열은 봉상필의 내재된 감정이 폭발하는 장면이다. 캐릭터와 혼연일체가 된 채 그리움에서 분노로 변화되는 감정의 변주를 서서히 끓어 올린 이준기의 명품 연기를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해달라”고 말했다.

‘무법변호사’ 2회는 13일 오후 9시에 tvN에서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