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가요’ 펜타곤, 한없이 풋풋하고 귀엽게 ‘빛나리’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펜타곤 / 사진=SBS '인기가요' 방송화면 캡처

펜타곤 / 사진=SBS ‘인기가요’ 방송화면 캡처

그룹 펜타곤이 풋풋하고 귀여운 매력을 보여줬다.

13일 방송된 SBS ‘인기가요’에서 펜타곤은 짝사랑하는 남학생의 마음을 노래하는 ‘빛나리’로 매력을 발산했다.

‘빛나리’는 누군가를 사랑하지만 고백하지 못하고 주변을 서성거리는 짝사랑을 그린 곡이다.

펜타곤은 한껏 달아오른 양볼에 립스틱을 여기저기 칠한 모습으로 ‘사랑 앞에선 늘 찌질이’라며 부끄러움을 타는 가사 속 화자를 표현했다.

곡을 마친 후에는 공식 팬클럽에게 보내는 사랑을 담은 무대 의상을 단체로 선보여 마지막까지 시선을 사로잡았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