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리네 민박2’ 마지막 인사 윤아, 부부 선물에 눈물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윤아 / 사진제공='효리네 민박2'

윤아 / 사진제공=’효리네 민박2′

이효리, 이상순 부부가 그룹 소녀시대의 윤아와 작별의 시간을 가졌다.

13일 방송되는 JTBC ‘효리네 민박2’에서 이효리, 이상순 부부가 윤아와 마지막 이별의 시간을 가졌다.

직원 윤아의 근무 마지막 날 이상순은 “윤아 없으면 민박집은 어떻게 하냐”며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효리 역시 “빈자리가 길게 느껴질 것 같다”며 윤아를 향한 애틋함을 드러냈다.

이윽고 마지막 손님까지 체크아웃 한 뒤 민박집에 남은 세 사람은 조용히 차를 마시며 이별을 준비했다. 그때 윤아는 직접 준비한 이별 선물을 두 사람에게 전했다. 윤아의 선물에 이효리는 “네가 우리에게 웃음을 줬다”며 고마움을 드러냈다. 뜻밖의 웃음을 선사한 윤아의 선물은 본 방송에서 공개된다.

부부 역시 윤아에게 선물을 전달했다. 부부는 윤아를 위한 선물을 준비하기 위해 “특별한 기술까지 익혔다”라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선물을 건네 받은 윤아는 감동의 눈물을 흘렸고 이 모습을 지켜보던 이효리 역시 조용히 눈물을 훔쳤다.

‘효리네 민박’ 마지막 영업 이야기는 13일 오후 9시에 방송되는 JTBC ‘효리네 민박2’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