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가맨2’ 포레스텔라 조민규, “박나래 이상형…실제로 보니 예뻐”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유앤비 / 사진제공=JTBC '슈가맨2'

유앤비 / 사진제공=JTBC ‘슈가맨2’

JTBC ‘슈가맨2’에서 그룹 포레스텔라의 조민규가 “박나래가 이상형”이라고 밝혔다. 13일 방송에서다.

그는 “평소 다재다능한 모습과 생명력이 좋았는데 실제로 보니 얼굴도 작고 정말 예쁘시다”고 고백했다는 후문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포레스텔라와 유앤비가 출연해 격돌한다.

희열 팀의 유앤비 찬은 “그동안 ‘슈가맨’에 정말 나오고 싶었다. 노래를 부를 생각을 하니 꿈만 같다”고 밝혔다.

유재석 팀의 쇼맨으로 함께한 포레스텔라는 JTBC ‘팬텀싱어2’에서 우승한 크로스오버 싱어로 이번 ‘슈가맨2’를 통해 처음으로 예능에 데뷔하게 됐다. 멤버 조민규는 “평소 ‘슈가맨’의 엄청난 팬이었다”며 “꼭 오고 싶어서 방청 신청도 했었는데 나오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두 팀은 독특한 개인기로 기선제압에 나섰다. 포레스텔라는 레드벨벳의 ‘빨간 맛’을 크로스오버 장르로 재해석 해 큰 박수를 받았다. MC 조이는 “이 버전의 음원을 내 줬으면 좋겠다”고 극찬했다. 유앤비의 막내 기중은 포레스텔라에 정면승부하기 위해 오페라 ‘마술피리’의 ‘밤의 여왕 아리아’를 돌고래 같은 고음으로 보여줬다.

유앤비와 포레스텔라의 모습은 13일 오후 10시 40분에 방송되는 ‘슈가맨2’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