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동방불패’ 독주 막으려 9인 복면 가수 등장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제공=MBC '복면가왕'

/ 사진제공=MBC ‘복면가왕’

13일 방송되는 MBC 예능 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는 6연승에 성공한 가왕 ‘동방불패’의 독주를 막기 위해 9명의 복면 가수가 노래 대결을 시작한다.

지난 방송에서 김경호의 ‘Shout’를 열창한 ‘동방불패’는 ‘가제트 형사’ 김창렬의 맹렬한 기세에도 불구하고 또 한 번 왕좌를 차지했다. 하지만 이번 주 새롭게 등장하는 8인의 복면 가수를 비롯해 또 한 명의 강력한 ‘스페셜 도전자’가 출사표를 던진 상태라 앞으로의 결과는 한 치 앞도 예상할 수 없다.

누리꾼들 사이에는 ‘스페셜 도전자’의 정체를 두고 정우성, 박보검, 김연아 등 거물급 스타들이 거론되고 있다. ‘복면가왕’ 사상 최강의 자신감으로 왕좌를 노리는 그의 정체는 과연 무엇일지 관심이 집중된다.

‘동방불패’의 질주에 제동을 걸 라이벌들은 13일 오후 4시 50분 ‘복면가왕’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