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릴남편 오작두’ 정상훈, 유이·김강두 살렸다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사진=MBC '데릴남편 오작두' 방송화면

/사진=MBC ‘데릴남편 오작두’ 방송화면

MBC 토요드라마 ‘데릴남편 오작두’에서 정상훈이 유이와 김강두에게 구원의 손길을 내밀었다.

12일 방송된 ‘데릴남편 오작두’에서 한승주(유이)가 찍은 오작두(김강두) 다큐멘터리가 폐기될 위기에 처했다. 홍대표(정찬 분)가 두 사람의 관계를 세상에 폭로했기 때문이다. 에릭조(정상훈)는 홍대표에게 투자 전액과 위약금을 요구할 것이라고 으름장을 놨지만 홍대표는 폭주했다.

에릭조는 홍대표의 횡령 문제를 걸고 넘어졌다. 그가 페이퍼컴퍼니에 자금을 빼돌렸다며 법무팀을 시켜 그를 조사하게 만들었다. 홍대표는 자신이 직접 에릭조와 얘기하겠다며 그를 찾아갔다. 에릭조는 “감옥 갈래, 망신 살래?”라고 물었다. 횡령은 눈 감아줄 테니 오작두와 한승주가 교제 중이라는 기사는 홍대표가 한승주에게 앙심을 품고 조작한 것이라는 정정기사를 내라고 요구했다.

홍대표는 “이렇게 할 정도로 한승주가 만든 오혁(오작두) 다큐멘터리가 중요하냐”고 물었다. 에릭조는 “이그젝틀리”라고 답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