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릿 마더’ 김소연·송윤아, 알 수 없는 악연의 시작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 사진=SBS '시크릿 마더' 방송화면

/ 사진=SBS ‘시크릿 마더’ 방송화면

SBS 새 토요드라마 ‘시크릿 마더’가 막을 올렸다. 송윤아와 김소연의 악연에 궁금증이 쏠린다.

12일 방송된 ‘시크릿 마더’에서 김윤진(송윤아)은 아들 민준을 위해 입시 보모를 고용하기로 했다. 입시 보모를 카페에서 만나기로 한 날, 윤진은 민준이 사라졌다는 연락을 받았다. 사색이 된 윤진은 아들을 찾으러 거리를 헤맸고 의문의 여성과 함께 있는 민준을 발견했다.

아들을 품에 안고 발길을 돌리려는 찰나, 만나기로 했던 입시 보모 리사 김(김소연)에게서 연락이 왔다. 그런데 통화 소리가 가까운 곳에서 들렸다. 알고 보니 민준과 있던 여성이 바로 리사 김이었다. 리사 김은 “참 놀라운 인연”이라며 감탄했다.

그러나 극 말미, 윤진이 “우연이 반복되면 필연인 줄 안다. 그 땐 몰랐다. 그 필연이 그 여자가 만들어낸 일이라는 걸”이라고 진술하는 장면이 교차됐다. 이후 양손에 피를 묻힌 채 “왜 내게 접근했냐”고 소리 지르는 윤진과 의식을 잃은 채 구급차에 실려 가는 리사 김의 모습이 나타나 둘 사이에 어떤 일이 벌어졌는지 궁금증을 자극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