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토’ 역대 최고 성과…한해, 막판 ‘하드캐리’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방송화면

/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방송화면

tvN ‘놀라운 토요일’ 멤버들이 역대 가장 빠른 속도로 가사 받아쓰기에 성공하면서 갈치조림 3인분을 손에 넣었다.

12일 오후 방송된 ‘놀라운 토요일’에서 멤버들은 갓세븐의 ‘하드캐리’ 가사 받아쓰기 미션을 받았다. 태국인 뱀뱀의 랩 파트가 문제로 출제되면서 멤버들은 모두 혼란에 휩싸였다. ‘전자음 잡기 전문가’를 자처하던 김동현도 두손두발을 다 들었다. 특히 “이걸 한 단어”라는 구간을 제대로 듣지 못하고 어려움을 호소했다.

그 때 한해가 나섰다. 앞서 “이거란 단어”라는 주장이 힘을 얻었지만 한해가 “이걸 한 단어”에 대한 아이디어를 제공하면서 분위기가 역전됐다. “이거란 단어”를 주장하던 개그맨 문세윤은 “이걸 한 단어”라는 가사로 랩을 직접 해보더니 한해의 의견에 동조했다.

정답 확인 결과 한해의 주장이 옳았다. 역대 방송 중 가장 빨리 정답을 맞힌 멤버들은 갈치조림 3인분을 손에 넣었다. 신동엽은 “한해의 하드캐리”라며 그의 공로를 칭찬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