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삽시다’ 홍여진, 박준금 디스 “왜 이렇게 작지?”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사진=KBS1 '같이 삽시다' 방송화면

/사진=KBS1 ‘같이 삽시다’ 방송화면

미스코리아 출신 배우 홍여진이 박준금의 키를 지적해 웃음을 안겼다.

홍여진은 12일 방송된 KBS1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 출연해 김영란, 박준금과 나들이를 떠났다. 이날 홍여진은 박준금에게 미스코리아식 포즈 취하기 비법을 전수했다. 무릎이 서로 겹쳐지도록 걷다가 멈춰 서서 허리선을 강조하는 것이 포인트였다.

이 때 홍여진은 난데없이 박준금을 ‘디스’했다. “우리 또래도 아닌데 왜 이렇게 키가 작지?”라며 그의 키를 지적한 것이다. 박준금을 포함한 세 사람 모두 웃음을 터뜨렸다.

홍여진은 “예전에는 (세계 미인대회에서) 미스코리아를 별로 알아주지 않았다. 그러다 88 올림픽 이후 판도가 바뀌었다”고 귀띔했다. 박준금이 맞장구를 치면서 “우리 땐 (키가) 180cm 되는 남자들이 별로 없었다. 요즘은 180cm는 기본으로 넘는다. 체형이 다들 좋아졌다”고 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