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라운 토요일’ 키, 갓세븐 ‘하드캐리’ 쉽다는 한해에 “허언증”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방송화면

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방송화면

그룹 샤이니 키가 래퍼 한해에게 “허언증이 있는 것 같다”고 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에서 멤버들은 갓세븐 ‘하드캐리’ 가사 받아쓰기 미션을 받았다. 갓세븐의 태국인 멤버인 뱀뱀의 파트가 문제로 출제됐고 ‘놀라운 토요일’ 멤버들은 모두 ‘멘붕’에 빠졌다.

박나래는 노래를 듣다가 “뭐요?”라고 외쳤고, 혜리는 “외국인 멤버 파트냐”고 물었다. 그런데 한해의 반응은 달랐다. 그는 “쉽다. 한 번만 더 들으면 가사를 맞힐 수 있을 것 같다”며 고개를 끄덕였다.

하지만 멤버들의 반응은 냉담했다. 앞서 한해가 핑클 ‘자존심’ 가사를 추리하던 중 오답 퍼레이드를 펼쳤기 때문이다. 혜리는 코웃음을 쳤고 신동엽은 “잊지 말자, 한해가 한 짓”이라고 읊조렸다. 키는 “저 형 허언증 있는 것 같다”고 돌직구를 날려 웃음을 안겼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