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송민호 “강호동 ‘최애 동생’ 뺏긴 후 질투심에 살 빠져”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아는 형님'에 출연한 그룹 위너의 송민호 / 사진제공=JTBC

‘아는 형님’에 출연한 그룹 위너의 송민호 / 사진제공=JTBC

그룹 위너 송민호가 강호동 때문에 살이 빠졌다고 고백했다.

12일 방송되는 JTBC 예능 프로그램 ‘아는 형님’에는 그룹 위너와 방송인 유병재가 전학생으로 출연한다. 이날 송민호는 가수 이승기를 향한 강호동의 애정을 언급하면서 “질투심에 살이 빠지고 있다”고 털어놓는다.

앞선 녹화에서 MC들은 두 번째로 녹화장을 찾은 송민호에게 반갑게 인사를 건넸다. 그러면서 “지난번에 찾아 왔을 때보다 살이 많이 빠진 것 같다” “말할 때 힘이 너무 없다”며 걱정스러운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에 송민호는 “강호동의 ‘내.가.사.동’(내가 사랑하는 동생)을 (이승기에게) 뺏긴 후 질투심에 살이 빠지고 있다”라고 짓궂게 답했다. MC들이 이특, 붐 등을 언급하며 “넘어야 할 산이 한 둘이 아니다”라고 말하자 송민호는 풀이 죽은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아는 형님’은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