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 우리 새끼’ 임원희, 초저녁부터 ‘혼술’…모벤저스 ‘탄식’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한 배우 임원희(위) / 사진제공=SBS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한 배우 임원희(위) / 사진제공=SBS

배우 임원희가 SBS ‘미운 우리 새끼’에 다시 한 번 등장한다. 이번엔 MC가 아니라 ‘미운 남의 새끼’로 나온다.

앞서 ‘미운 우리 새끼’에 스페셜MC로 출연했다가 ‘돌싱남’(돌아온 싱글남) 일상을 털어놔 화제를 모았던 임원희는 오는 13일 방송에서 ‘미운 남의 새끼’ 코너 주인공으로 또 다시 시청자를 만난다.

앞선 녹화에서 임원희는 몸 관리에 신경 쓰고, 대본 연습에 몰두하는 등 프로페셔널한 일상을 공개했다. 하지만 그 모습이 멋있기는커녕 웃음과 탄식만 유발했다는 후문이다. 집안 곳곳에서 흠집이 발견됐을 뿐만 아니라 자연스러운 생리현상까지 전부 공개됐다고 한다.

또한 초저녁부터 막걸리를 즐기는 임원희를 본 모벤져스는 “우리 아들도 저러고 있을 거 같아서 안 됐다”며 안타까워했다. 그러면서도 임원희의 종잡을 수 없는 마력에 빠진 팬도 등장했다.

‘미운 우리 새끼’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5분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