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갑’ 가수 유재환, “남북 정상회담 ‘고향의 봄’…내가 편곡했다”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가수 유재환/사진제공=채널A '이제 만나러 갑니다'

가수 유재환/사진제공=채널A ‘이제 만나러 갑니다’

가수 유재환이 “남북 정상회담 만찬 공연 당시 오연준 군이 부른 ‘고향의 봄’은 원곡이 아니라 내가 편곡한 버전의 곡”이라고 깜짝 고백했다. 이 모습은 오는 13일 오후 11시 방송될 채널A ‘이제 만나러 갑니다'(이하 ‘이만갑’)에서 공개된다.

이날 유재환은 “정상회담을 보면서 남북 정상이 두 손을 맞잡는 장면을 보고 가슴이 뭉클했다”며 “만찬 공연 때 오연준 군이 부른 ‘고향의 봄’은 원곡이 아니라 내가 편곡한 버전의 곡”이라고 털어놓는다.

이어 “2년 전 어린이 동요 경연 프로그램에서 오연준 군에게 ‘고향의 봄’을 편곡해줬는데 (연준 군이) 그 노래를 남북 정상회담 만찬공연에서 부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남북정상회담 역사의 현장에 내가 조금이라도 참여한 기분이었다. 내가 편곡한 곡이 만찬 현장에 나오고 있다는 게 너무 신기했다”고 말했다.

‘이만갑’은 북한 출신 새터민들이 출연해 남북 간의 화합을 모색하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남희석, 박은혜가 진행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