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샤샤, ‘2018 드림콘서트’ 출격 “감격스럽고 떨린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사진=그룹 샤샤.

/사진=그룹 샤샤.

걸그룹 샤샤가 오는 12일 서울 마포구 상암월드컵 경기장에서 개최되는 ‘2018 드림콘서트’에 국내 유수의 가수들과 함께 출연한다.

‘드림콘서트’는 올해로 24회를 맞이하는 K팝 대표 축제다. 샤샤는 이에 관해 “처음 출연이라 감격스럽고 떨린다”고 밝혔다.

올해는 샤샤를 비롯해 태민, 레드벨벳, 세븐틴, NCT, 러블리즈, 여자친구, 마마무, 아스트로, 24K, 헤일로, 빅플로, 다이아, 드림캐쳐, UNB, UNI.T, MXM, 더보이즈, 프로미스나인, TRCNG, 골든차일드, 마이틴, 인투잇, 립버블, 아이즈, 레인즈, 휘성, 윤하 등이 무대 위에 오른다.

샤샤는 지난 2월 싱글 앨범 ‘YOU&ME forever SHASHA’를 발표하고 데뷔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각종 음악 방송을 포함해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