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트시그널2’ 김이나, “김현우는 놔줄수록 올인하는 사람”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채널A '하트시그널2'

채널A ‘하트시그널2’. 

11일 방송될 채널A ‘하트시그널2’에서 작사가 김이나가 “입주자 김현우는 놔줄수록 상대에게 올인할 수 있는 사람”이라고 평가한다.

김이나는 최근 녹화에서 김현우를 향해 “두 발 자전거 같은 남자”라고 표현했다. 이어 “두발자전거를 처음 배울 때는 몸에 힘을 주면 타기 힘들다. 하지만 몸에 힘을 빼면 자전거가 잘 굴러간다. 현우도 놔줄수록 알아서 상대에게 올인할 수 있는 스타일”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대담해지고 엇갈리는 러브라인을 지켜보며 “행복과 슬픔을 연달아 보여주는 단짠 단짠 릴레이의 연속”이라며 안타까움을 털어놨다. 이후  VCR에 몰입해 들어가며 입주자들을 지켜봤다.

이날 방송에서는 또 ‘오영주 바라기 직진남’ 이규빈의 반격과 반전 매력이 펼쳐진다.

두 번째 공식 데이트 이후 입주자들의 러브라인 변화는 11일 오후 11시 11분 ‘하트시그널2’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