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송 황태자’ 박현빈 “내 목소리가 선거 문화 발전에 보탬 됐으면”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박현빈. / 사진제공=IW엔터테인먼트

가수 박현빈. / 사진제공=IW엔터테인먼트

6.13 지방 선거가 한 달여 남은 가운데 ‘로고송의 황태자’라는 애칭을 갖고 있는 트로트 가수 박현빈이 부른 로고송이 후보자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다.

박현빈의 ‘샤방샤방’과 ‘오빠만 믿어’ ‘앗뜨거’ ‘곤드레만드레’는 여전히 후보자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으며 ‘박현빈 로고송’의 시초라 할 수 있는 ‘빠라빠빠’와 신나는 리듬의 월드컵 응원가 ‘한판붙자’ 역시 월드컵을 앞둔 선거 기간에 맞춰 많은 후보자들이 찾고 있다고 소속사 측은 밝혔다.

여러 후보자들이 박현빈이 부른 선거 로고송을 원하는 가운데 박현빈은 “자칫하면 딱딱하게 느껴질 수 있는 선거가 흥겨운 로고송과 더불어 하나의 ‘선거 문화 축제’로 국민들에게 자리매김해 투표 참여도 높아지길 바라는 마음에서 로고송을 부르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선거마다 로고송을 부르니까 선거가 월드컵, 올림픽처럼 기다려지는 축제가 됐다”고 덧붙였다.

박현빈뿐만 아니라 그와 같은 소속사인 가수 윤수현도 선거 로고송 가창에 힘을 보태고 있다. 윤수현은 가수 장윤정의 곡을 직접 부르고, 박현빈과 호흡을 맞춘 월드컵 응원가 ‘한판붙자’로 호응을 얻고 있다.

박현빈은 소속사를 통해 “내 목소리가 선거문화 발전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됐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