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쁜누나’ 김창완X길해연, 만난다…긴장감 ‘폭발’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JT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의 길해연,오만석,김창완/사진제공=드라마하우스, 콘텐츠케이

JT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의 길해연,오만석,김창완/사진제공=드라마하우스, 콘텐츠케이

JT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극본 김은, 연출 안판석, 이하 ‘예쁜 누나’)에서 윤진아(손예진)와 서준희(정해인)의 연애를 반대하고 있는 김창완과 길해연이 만난다.

‘예쁜 누나’ 제작진은 11일 준희의 아버지(김창완)와 김미연(길해연)의 스틸컷을 공개하며 “이 두 사람이 긴장감 넘치는 만남을 가질 예정”이라고 알렸다.

공개된 사진 속 부모들의 표정은 심상치 않다. 미연과 준희의 아버지는 윤상기(오만석)를 가운데에 두고 앉아있지만 서로를 바라보는 눈빛은 격앙돼 있어 눈길을 끈다.

제작진에 따르면 말을 거는 준희의 아버지와 달리 미연은 대놓고 싫은 기색을 내비치고 있다. 게다가 이런 일이 벌어진 줄 전혀 몰랐던 진아(손예진)에게도 화를 낸다. 지난 12회 말미에 준희는 자신의 아버지를 만난 진아를 보고 크게 화를 낸 상태. 이미 아버지의 존재 자체가 위기가 된 상황에서 두 집안의 만남이 득이 될지 실이 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 진아와 준희의 관계를 알게된 미연은 다른 가족들과 달리 한순간도 고집을 꺾지 않았다. 어머니가 돌아가시고 아버지가 재혼을 반복하면서 부모 도움 없이 자란 준희가 자신의 기준에 미치질 못한다는 것.

또한 준희의 아버지는 “결혼? 아버지란 사람이 있는 한 우리한텐 그것도 사치야”라는 서경선(장소연)의 말처럼 존재만으로도 진아와 준희의 연애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준희의 아버지는 반대의 끝판왕인 미연에게 대적할 수 있는 유일한 인물이기에 앞으로 역할이 궁금증을 자아낸다.

제작진은 “오늘(11일) 준희의 아버지가 미연에게 ‘사이다’ 같은 한방을 날릴 예정”이라며 “누구 하나 만만치 않은 두 사람의 긴장감 가득한 만남을 기대해달라”고 했다. 또 “준희 아버지가 미연과의 대적 뿐 아니라 진아·준희의 로맨스와 함께 준희·경선 남매에도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귀띔했다.

‘예쁜누나’는 앞으로 4회를 남겨두고 있다. 김창완과 길해연의 만남은 11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