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을 위한 행진곡’ 김꽃비, “5·18은 계속 이야기돼야 한다”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영화 '임을 위한 행진곡' 포스터/사진제공=투이컴퍼니

영화 ‘임을 위한 행진곡’ 포스터/사진제공=투이컴퍼니

오는 16일 개봉하는 영화 ‘임을 위한 행진곡’의 주연 배우 김꽃비가 “5·18은 계속 이야기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 10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다.

‘임을 위한 행진곡’은 5·18 광주민주화운동과 1989년 이철규 변사사건의 시공간을 교차하며 그린 작품이다. 김꽃비는 극 중 1980년 5월에 시간이 멈춰있는 명희(김부선)의 딸 희수 역을 맡았다.

김꽃비는 “5·18 소재의 영화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하지만 아직 끝나지 않은 사건이기에  해결하기 위해서는 계속해서 이야기돼야 한다”고 말했다. 또 “사건을 바라보는 시선도 달라 모두 다른 얘기가 나온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의미가 있는 영화”라며 많은 관심을 가져달라고 요청했다.

김꽃비는 그동안 영화 ‘똥파리’ ‘돼지의 왕’ ‘명왕성’ ‘거짓말’ 등 사회성 있는 작품들에 출연해 왔다.

‘임을 위한 행진곡’에는 김꽃비를 비롯해 김부선, 전수현, 이한위 등이 출연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