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연, “신혼 여행, 일찍 돌아오고 싶을 만큼 작품 기다렸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배우 김소연이 11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SBS 새 주말 특별기획 '시크릿 마더'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배우 김소연이 11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SBS 새 주말 특별기획 ‘시크릿 마더’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남편 이상우를 언급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신혼 여행을 떠나서 (남편에게) ‘일찍 돌아올까요?’라고 물어볼 정도로 작품을 매우 기다리면서 준비하고 있었습니다.”

배우 김소연이 11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SBS 새 주말드라마 ‘시크릿 마더’ 제작발표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시크릿 마더’는  아들 교육에 매진하고 있는 강남 엄마의 집에 의문의 ‘입시 보모’가 들어오면서 벌어지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김소연은 극 중 김은영과 리사 김 1인 2역을 맡았으며 입시 보모 역할이다.

김소연은 MBC 주말드라마 ‘가화만사성’에서 함께 연기한 배우 이상우와 작품이 끝난 후 결혼했다. 김소연은 “입체적인 캐릭터를 기다리고 있었는데 ‘시크릿 마더’를 맡게 되면서 기다림 덕분에 이런 순간이 오는구나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너무 좋았다”며 “남편도 제가 캐스팅된 날 저보다 더 많이 좋아해줬다. 장르도 너무 좋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시크릿 마더’는 오는 12일 오후 8시 55분에 SBS에서 처음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