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촌캠프’ 정다래, 바로 잡아 올린 ‘산낙지 먹방’ 도전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TV조선 '어촌캠프'

사진=TV조선 ‘어촌캠프’

TV조선 ‘어촌캠프’의 서경석, 김풍, 수영선수 정다래가 남해의 갯벌에서 장어, 낙지 잡이에 빠진다.

오늘(11일) 방송되는 TV조선 ‘장화신Go -어촌캠프'(이하 어촌캠프)에서는 국민 보양식인 장어를 잡기 위해 남해군으로 떠난다. 멤버들은 “뭐라도 잡자!” 라며 무작정 갯벌로 나가본다. 정다래는 갯벌에 도착하자마자 맨손으로 도망가는 낙지를 잡아채고, 김풍은 맨손으로 꽃게를 제압하는 등 멤버들은 각자의 스킬을 총 동원해 해루질에 빠진다. 특히 고대하던 장어가 나타나자 6명의 멤버들은 총 동원해 잡아내지만 사실 장어가 아닌 ‘그물베도라치’라는 사실에 허탈해 한다.

이날, 레오나르도 다빈치가 평소 민물장어를 좋아했다는 흥미로운 사실도 밝혀진다. 장어를 너무 좋아한 나머지 자신의 작품인 ‘최후의 만찬’에 장어를 그려 넣었다는 사실과 함께 장어를 좋아한 피카소도 자신의 부인에게 뱀장어 그림을 선물했다는 일화도 공개된다. 또 북한의 김여정 제 1부부장이 “오징어와 낙지 명칭부터 통일하자”라고 얘기했던 에피소드도 공개되는 등 보양식에 관한 새로운 이야기들이 풍성하게 펼쳐진다.

‘어촌캠프’는 오늘(11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