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윤아, “어느 순간 교만했다…김소연 보면서 간절함 깨달아”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배우 김소연(왼쪽)과 송윤아가 11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SBS 새 주말 특별기획 '시크릿 마더'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배우 송윤아(오른쪽)가 11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SBS 새 주말 특별기획 ‘시크릿 마더’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김소연에 대해 느낀 점을 밝혔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어느 순간 작품이 간절하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김소연 씨를 보면서 간절함을 다시 깨달았습니다.”

배우 송윤아가 11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SBS 새 주말드라마 ‘시크릿 마더’ 제작발표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시크릿 마더’는  아들 교육에 매진하고 있는 강남  엄마의 집에 의문의 ‘입시 보모’가 들어오면서 벌어지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송윤아는 “작품 제안이 오면 교만한 고민들을 많이 했다. 그러나 김소연 씨는 배우로서의 감사함이 얼마나 크고 소중한 건지 깨닫게 해 준 정말 고마운 동생”이라고 밝혔다.

이어 김소연에 대해  “사람이 너무 착하다. ‘너는 화는 내니? 화를 내니?’라는 걸 질문할 정도였다. 착하고 순수하고 자기를 낮출 줄 안다”고 설명했다.

‘시크릿 마더’는 오는 12일 오후 8시 55분에 SBS에서 처음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