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트립’ 걸스데이 소진X신아영, 세계 3대 불교 성지 ‘미얀마 바간’ 여행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KBS2 '배틀트립'

사진=KBS2 ‘배틀트립’

KBS2 ‘배틀트립’에 걸스데이 소진과 아나운서 신아영이 미얀마 바간으로 사원 투어를 떠났다.

오는 12일 방송 예정인 ‘배틀트립’이 3주 동안 ‘해외 축제’를 떠난다. ‘해외 축제를 즐기는 여행’ 특집에는 걸스데이 소진과 아나운서 신아영, 빅스 홍빈과 엔이 각 팀을 이루어 미얀마와 태국 여행 설계 배틀을 펼칠 예정. 여기에 개그우먼 이수지가 스페셜 MC로 참여해 축제의 흥을 더욱 돋웠다.

이번 주는 소진, 신아영이 ‘황금의 나라, 베일에 가려진 미지의 나라’ 미얀마로 향할 예정. 이 가운데 두 사람이 세계 3대 불교 성지 중 한 곳인 바간을 완전 정복했다고 해 궁금증을 상승시킨다.

공개된 스틸 속 소진, 신아영이 있는 바간에 위치한 수백여개의 사원 중 한 곳. 두 사람 뒤로 드넓게 펼쳐진 푸른 초원이 보는 것만으로도 힐링을 안긴다. 이 가운데 흥이 잔뜩 오른 듯 이를 환히 드러내며 광대 승천 웃음을 짓고 있는 소진-신아영의 모습이 보는 이들까지 설레게 하며 절로 미소 짓게 만든다.

그런가 하면 사원에서 바라보는 절경에 취한 두 사람의 모습이 남다른 분위기를 발산하며 눈길을 끈다. 소진은 한 폭의 그림 같은 바간의 풍경을 오래 두고 보기 위해 카메라로 담는 중. 신아영은 절경에 푹 빠졌는지 넋을 놓고 바라보고 있다. 이와 같이 미얀마 바간의 절경에 푹 빠져 있는 두 사람의 모습이 미얀마로 더욱 떠나고 싶게끔 만든다.

소진, 신아영은 불교 성지답게 바간 전역에 위치해 있는 사원 투어를 떠났다. 두 사람은 대표적으로 알려진 사원뿐 아니라 현지인이 추천한 히든 사원까지 찾았다. 이에 소진, 신아영이 입이 떡 벌어지게 만드는 아름다운 절경과 함께 여신 미모로 바간을 더욱 빛나게 만들었다고 해 이번 여행에 이목이 더욱 집중된다.

무엇보다 미얀마 바간 여행에 대해 소진은 “2,000년 전으로 갔다 온 느낌”, 신아영은 “바간을 가지 않는다면 미얀마를 간 것이 아니다”라고 할 정도로 바간에 대해 입이 닳도록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고. 스튜디오에서 두 사람의 여행을 지켜 본 경쟁팀 빅스 홍빈-엔 역시 부러움을 폭발시켰다고 해 소진, 신아영의 미얀마 바간 여행이 담길 금주 방송에 기대감이 증폭한다.

‘배틀트립’은 오는 12일 오후 9시 15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