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홍콩 현지서 폭발적 반응… 강한나 ‘허당→중국어 통역사’ 활약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SBS '런닝맨'

사진제공=SBS ‘런닝맨’

오는 13일 방송될 SBS ‘런닝맨’에서는 유재석·전소민·양세찬·강한나의 당일 치기 홍콩 미션수행기가 펼쳐진다.

최근 홍콩을 찾은 ‘런닝맨’ 멤버들은 홍콩 팬들이 인산인해를 이루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심지어 미션을 위해 찾은 한 식당에서는 현지인들이 모두 식사까지 중단하며 휴대폰을 꺼내 사진 촬영에 나서기도 했다. 예상치 못한 현지 인기에 멤버들과 함께 제작진도 얼떨떨해 했다.

또한 ‘엉뚱 허당’ 캐릭터였던 강한나가 의외의 중국어 실력을 선보였다. 강한나는 유창하게 중국어를 구사하며 통역을 도맡았다. 각종 문제를 해결하며 미션 도중 긴박한 상황에 처하며 어쩔 줄을 몰라 하던 멤버들을 구해줬다. 뿐만아니라 지난해 중국 드라마 출연 경험을 밝힌 강한나는 현지 맛집을 추천해 평소와는 다른 면모를 뽐낸다.

이밖에도 이다희, 이상엽, 강한나, 홍진영과 함께 하는 ‘패밀리 글로벌 패키지 프로젝트’ 대망의 파이널 레이스로 꾸며진다. ‘최종 럭셔리 VS 몸서리 여행지’와 함께 그 곳으로 떠날 멤버가 결정된다.

‘런닝맨’은 오는 13일 오후 4시 50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