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초점] 확 달라질 ‘뜻밖의 Q’…”질타와 비판을 성장촉진제로”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뜻밖의Q,제작발표회

최행호PD(왼쪽부터), 이수근, 전현무, 채현석PD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MBC 예능프로그램 ‘뜻밖의 Q’가 확 달라진 모습을 예고했다. 질타와 혹평에 직면했던 첫회와 달리 시청자와 소통하며 더 나은 방송을 만들려는 제작진의 노력이 이번에는 통할까.

‘뜻밖의 Q’는 뜻밖의 상황 속에서 펼쳐지는 신개념 대국민 출제 퀴즈쇼다. 평범해 보이는 이 프로그램은 국민 예능프로그램으로 불린 ‘무한도전’의 후속작이라는 점에서 기대와 우려를 동시에 받았다.

지난 5일 방송된 첫 회에서는 진행을 맡은 이수근과 전현무를 필두로 세대별 가수들이 Q플레이어로 등장해 독특한 형식의 퀴즈를 풀었다. “신선하고 재밌다”는 반응도 있었지만 대부분의 시청자들은 “차라리 재방송을 틀어라” “공감되지 않는다” “출연자가 많아 정신이 없고 분량이 애매했다” 등의 혹평을 쏟아냈다. 일부 시청자들은 ‘무한도전’과 비교하며 ‘뜻밖의 Q’를 비판하기도 했다.

첫 방송을 앞둔 제작발표회에서 제작진은 프로그램 홍보보다 자책의 목소리를 높였다. 연출을 맡은 최행호 PD는 “1회에 가수만 섭외를 해봤는데 연출 측면에서 부족한 점이 보였다. 2회부터는 구성을 바꿨다”고 고백했다. 진행을 맡은 이수근도ㅜ“2회가 재밌다. 2회부터 봐도 괜찮을 것 같다”고 말했다.

MBC '뜻밖의 Q' 2회 스틸컷

그만큼 오는 12일 방송되는 ‘뜻밖의 Q’ 2회에 관심이 쏠린다. 공개된 예고편에서 전현무는 달라진 세트장에 화들짝 놀랐다. 제작진은 더욱 쫀쫀한 진행과 다양한 Q플레이어들의 활약, 참신한 퀴즈들을 예고했다.

1회에서 개인전으로 진행됐던 퀴즈 대결이 팀전으로 바뀐다. 전현무와 이수근도 진행만 하는 것이 아니라 퀴즈에 직접 참여하며 치열하고 팽팽한 대결을 예고했다. 기존 Q플레이어였던 은지원을 비롯해 지상렬·행주·정준영·안영미·에이핑크 윤보미·딘딘·세븐틴 승관이 새로운 Q플레이어로 합류해 재미를 더한다다. 여기에 시청자들이 제보한 신선한 퀴즈들도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포맷이 전부 바뀐 것은 아니지만 제작진은 1회 녹화를 한 뒤 부족한 부분을 파악하고 보완을 서둘렀다. 방송 이후 시청자들의 반응도 살피며 더 나은 방송으로 만들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최 PD는 “시작은 미약했으나 끝은 창대한, 성장하는 프로그램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무한도전’ 후속 프로그램답게 성장하는 프로그램이 될지 2회 방송에 기대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뜻밖의 Q’는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25분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