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황치열, 1년 5개월 만에 하차 “곧 가수로 다시 돌아올 것”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황치열/사진제공=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

황치열/사진제공=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서 토크대기실 MC로 활약했던 가수 황치열이 오는 12일 방송되는 ‘웨스트라이프-셰인 파일란 편’을 마지막으로 하차한다.

황치열은 2006년 가요계에 데뷔했지만 주목 받지 못하다 2015년 4월 ‘불후의 명곡’ ‘서유석 편’ 출연을 시작으로 9년간의 긴 무명생활을 딛고 본격적으로 이름을 알렸다. ‘불후의 명곡’에서 황치열은 발라드부터 화려한 퍼포먼스 등 다양한 공연을 선보였다. 이를 계기로 중국 후난 위성 TV ‘나는 가수다 시즌4’ 출연을 통해 한류스타로 거듭났다.

2017년 1월에는 토크대기실의 새 MC로 발탁돼 활약하던 황치열은 음악 활동에 전념하기 위해 1년 5개월 만에 하차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황치열은 “‘불후의 명곡’은 항상 고향 같은 곳이다. 매주 명절에 집에 오는 기분으로 행복했고 많이 배웠다. 가수 그리고 MC로서 많은 사랑 보내주셔서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 “앞으로도 ‘불후의 명곡’을 많이 사랑해 주셨으면 좋겠다. 조만간 다시 가수 황치열로서 돌아오겠다”고 말했다.

황치열의 뒤를 이을 후임 MC로는 가수 김태우가 함께한다. 오는 19일 방송부터 정재형, 문희준과 호흡을 선보인다. 황치열이 대기실 MC로 합류하는 ‘불후의 명곡’ 마지막 방송은 오는 12일 오후 6시 5분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