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름진 멜로’ 이준호X정려원, 알고보면 더 재밌는 ‘특별한 인연’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SBS '기름진 멜로'/사진제공=SM C&C

SBS ‘기름진 멜로’/사진제공=SM C&C

SBS ‘기름진 멜로’ 이준호와 정려원의 만남에는 어떤 인연이 있을까.

‘기름진 멜로’(극본 서숙향, 연출 박선호)가 신개념 로맨틱 코미디의 탄생을 알리며 방송 첫 주 만에 화제작으로 떠올랐다. 형형색색의 중화요리의 세계, 난타장을 방불케하는 중국집 주방, 통통 튀는 캐릭터들이 만드는 다양한 이야기가 한 시도 눈을 뗄 수 없게 했다는 반응이다.

무엇보다 주인공들의 만남은 신선한 재미를 선사했다. 그 중에서도 서풍(이준호)과 단새우(정려원)의 만남에는 특별한 것이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바로 짜장면과 포춘쿠키로 인연이 이어졌다는 것. 이쯤에서 서풍과 단새우의 만남을 되짚어 봤다.

◆ 짜장면을 만들어 준다는 것

1회 서풍과 단새우의 만남에는 짜장면이라는 연결고리가 있었다. 결혼식을 앞두고 미용실에서 우연히 마주친 두 사람. 서풍은 여자친구와 키스를 하는 모습으로 단새우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고 단새우는 그런 서풍을 보고 깜짝 놀랐다.

이러한 두 사람이 다시 만난 곳은 서풍이 셰프로 일하는 호텔 중식당. 단새우는 짜장면을 주문했지만 거절을 당하고 서풍은 단새우에게 짜장면을 해주겠다고 선언했다. 손님을 우선시 하지 않는 왕춘수(임원희)의 방식에 반발한 것. 먹고 싶은 걸 다 해주겠다는 서풍과 해맑게 웃는 단새우의 모습이 두 사람의 인연에 관심을 집중시켰다.

◆ 포춘쿠키가 희망을 가져올까?

2회 서풍과 단새우는 각각 인생의 쓴 맛을 봤다. 서풍은 호텔 주방에서 누명을 쓰고 쫓겨나고 사랑에도 배신을 당했다. 단새우는 결혼식날 아빠가 구속되고 신랑은 도망갔다. 의사로부터 말기암이라는 이야기까지 듣는 충격이 계속된 날이었다. 두 사람은 힘든 하루 끝에 지쳐 한강 다리 위로 갔다. 그리고 그곳에서 다시 마주쳤다.

단새우는 펜싱 투구를 쓴 채 말했다. “사는 게 너무 겁나고 무서운데 이거 쓰니까 좀 덜 무서워서요”라고. 이에 서풍은 “죽을 때 죽더라도 우리 이거 하나 까먹어 보고 떨어지면 어떨까”라며 포춘쿠키를 건넸다. 가장 힘들 때 만난 두 사람. 그리고 함께 나눠먹은 ‘포춘쿠키’에는 어떤 의미가 담겨있을까. 이와 동시에 두 사람이 어떤 인연을 이어가게 될지 궁금증을 높였다.

‘기름진 멜로’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부터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