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톤, 불꽃 튀는 분량 전쟁..리얼리티서 新매력 발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

그룹 빅톤이 리얼리티 프로그램 ‘전쟁의 서막’에서 ‘분량 전쟁’을 한다. 지난 10일 오후 6시 네이버TV와 유튜브, V앱 등 빅톤 공식 SNS 채널을 통해 공개했다. 부제는 ‘분량사수 대작전’으로 정했다.

‘전쟁의 서막’은 빅톤이 팀워크를 다지기 위해 떠나는 여행기를 담은 예능 프로그램이다. 빅톤이 직접 기획하고, 오로지 멤버들의 셀프 카메라로 전체 촬영 분량이 구성된다는 점에서 이색적이다.

지난 방송에서는 본격 자유여행을 떠난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한승우, 임세준, 정수빈으로 구성된 ‘갈 길이 멀다’ 팀은 여수로 향했고 최병찬과 강승식의 ‘병식’ 팀은 경주, 허찬과 도한세의 ‘허세’ 팀은 각각 속초로 정했다.

빅톤은 난관에 봉착하면서도 특유의 밝고 유쾌한 모습을 유지했다. 이 과정에서도 멤버들은 모두 자신의 분량을 챙기기 위해 카메라를 손에서 놓지 않았다.

소속사 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앞으로 공개할 방송에서 멤버들의 우정과 때때로 생기는 마찰을 있는 그대로 보여줄 예정”이라며 “아이돌의 민낯을 가감 없이 담았다. 리얼리티에 멤버들의 사적인 모습과 속 깊은 얘기들이 자연스럽게 잘 녹아들었다. 빅톤의 새로운 매력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