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을 넘는 녀석들’ 다니엘, 한국사 지식 대방출… 설민석 “강사 할 생각은?”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선을 넘는 녀석들'

사진=MBC ‘선을 넘는 녀석들’

MBC ‘선을 넘는 녀석들’과 함께하는 독일 출신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이 ‘한국사 지식인’을 인증한다.

오늘(11일) 방송되는 ‘선을 넘는 녀석들’(이하 선녀들) 6회는 프랑스-독일 편 두 번째 방송으로 ‘적국의 눈에도 너무 아름다워 차마 없앨 수 없었던 도시’ 파리 본격 투어와 동화 같은 국경도시 ‘스트라스부르’에서의 여행이 공개된다.

동아시아학을 전공한 다니엘은 앞서 여러 방송에 출연해 독일의 과거 역사에 대한 소신을 밝혔다. 특히 히틀러와 관련해서는 매번 신중함과 진심 어린 사과의 말을 전하는 등 역사 의식 있는 모습을 보여왔다.

프랑스-독일 편 이튿날 여행에 함께한 다니엘은 등장부터 선녀들에게 격한 환영을 받으며 존재감을 과시했다. 선녀들의 기대에 부응하듯 다니엘은 프랑스와 독일의 전쟁에 대해 ‘번개 전쟁’, ‘빨간 작전’ 등의 용어를 들어 자세히 설명을 해 감탄을 자아냈다.

특히 다니엘은 국경도시 스트라스부르에서 총알이 박힌 건물에 대해 설명하던 중 설민석이 “6.25전쟁의 흔적으로 수원 화성에도 총알 자국이 그대로 보인다”고 말하자, 이에 자세한 부연 설명을 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에 설민석은 놀라워하며 다니엘에게 “한국사 강사 할 생각 없어요?”라는 제의를 했다.

여행 도중 시종일관 진지함과 귀에 쏙쏙 박히는 설명으로 선녀들의 신뢰를 얻은 다니엘은 반전 매력을 발산하기도 했다. 이동하는 차 안에서 ‘사이코패스 테스트’로 엉뚱미를 과시하며 웃음을 자아낼 예정인 것. 다니엘이 내는 ‘사이코패스 테스트’에 다른 선녀들 역시 관심을 보였는데, 이들 중 소름 돋는 결과를 받아 든 사람이 있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자아낸다.

‘선녀들’은 오늘(11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