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법변호사’ 염혜란, 악의 축으로 새롭게 변신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배우 염혜란/사진=텐아시아 DB

배우 염혜란/사진=텐아시아 DB

배우 염혜란이 이번엔 악의 축으로 새롭게 변신한다.

염혜란이 오는 12일 처음 방송되는 tvN 새 토일드라마 ‘무법변호사'(극본 윤현호, 연출 김진민)를 통해 돌아온다. ‘무법변호사’는 법 대신 주먹을 쓰던 무법(無法) 변호사가 자신의 인생을 걸고 절대 권력에 맞서 싸우며 진정한 무법(武法) 변호사로 성장해가는 거악소탕 법정활극을 그린다.

염혜란은 극 중 남순자 역을 맡아 악행의 중심에 선다. 남순자는 ‘무법도시’ 기성의 보이지 않는 손이자 악행을 일삼는 차문숙(이혜영)의 비리를 수족처럼 이행하는 그림자와 같은 캐릭터다.

앞서 염혜란은 지난 6일 종영한 tvN 토일드라마 ‘라이브(Live)’에서 기업 비정규직 청소원 상수 엄마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라이브’에서 염혜란이 선보인 리얼한 생활연기는 녹록지 않은 상황에 놓여있는 현실적인 어머니 상을 완벽하게 재현하며 자신만의 존재감을 드러냈다.

염혜란은 대중에 깊은 인상을 남겼던 상수 엄마 캐릭터를 넘어, 신작 ‘무법변호사’를 통해서는 극 전체를 뒤흔들 악의 그림자로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무법변호사’는 오는 12일 처음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