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지의 마법사’ 김수로, 에스토니아 설원 위 개들과 ‘찰떡 호흡’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MBC '오지의 마법사'

사진제공=MBC ‘오지의 마법사’

배우 김수로가 개들과 남다른 호흡을 자랑한다. 이 모습은 오는 13일 방송되는 MBC ‘오지의 마법사’를 통해 공개된다.

이날 ‘오지의 마법사’에서는 김수로를 비롯해 엄기준, 에릭남이 지난 방송에 이어 에스토니아 곳곳을 찾아다니며 여행한다. 제작진에 따르면 사우나부터 개썰매까지 눈의 나라 에스토니아에서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체험이 공개된다.

이들은 13,000여 년 전 빙하가 녹아 형성된 에스토니아 최대 습지대 소마 국립공원을 찾았다. 늦은 밤 지친 몸을 이끌고 도착한 세 사람은 마침 사우나를 준비 중이던 친절한 국립공원 관리인들을 만나 이틀 연속 사우나를 즐길 수 있는 행운을 누렸다.

하지만 높은 온도의 사우나를 제대로 즐기는 관리인들과 달리 멤버들은 땀을 비 오듯이 흘리며 지쳐갔다. 게다가 관리인들이 맨몸으로 눈밭에서 뒹굴기까지 하자 이들 사이에 자존심을 건 묘한 기류가 형성됐다. 사우나 안에서 오래 버티기에 돌입한 남자들의 자존심 싸움이 어떻게 끝날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겨울 내내 설원이 되는 소마 국립공원에서는 개썰매를 이용한 순찰을 하고 있다. 이날 멤버들은 관리인을 따라나섰다가 직접 개썰매에 오른다. 난생 처음 개썰매를 탄 멤버들은 생각보다 빠른 속도에 깜짝 놀라면서도 짜릿한 스피드를 즐기기 시작한다. 특히 제작진은 “김수로가 관리인이 내는 독특한 소리를 따라하며 개들과 엄청난 호흡을 자랑할 예정”이라고 귀띔했다.

‘오지의 마법사’는 오는 13일 오후 6시 45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