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릿마더’ 김소연, 촬영 비하인드 공개… ‘꼼꼼+진중’ 기대감↑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배우 김소연/사진제공=제이와이드컴퍼니

배우 김소연/사진제공=제이와이드컴퍼니

배우 김소연의 SBS ‘시크릿 마더'(극본 황예진, 연출 박용순) 포스터 촬영 현장 비하인드 컷이 11일 공개됐다.

‘시크릿 마더’는 아들 교육에 올인한 강남 열혈 엄마의 집에 의문의 입시 대리모가 들어오면서 벌어지는 스릴러 드라마다. 적인지 동지인지 모를 두 여성의 비밀스런 우정과 위기를 담았다.

극 중 김소연은 의문의 입시 대리모 리사김(김은영)역을 맡았다. 차분하고 반듯한 이미지로 주관과 소신이 뚜렷한 인물이라 극의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11일 공개된 사진에서도 그의 올곧은 모습을 엿볼 수 있다. 진지한 눈빛으로 모니터링 하고 있어 작품과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고 있다. 또 다른 사진에서는 맡은 역할과는 달리 카메라를 응시하며 미소짓고 있어 기대감을 더한다.

촬영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촬영은 김소연을 비롯해 송윤아, 김태우, 송재림 등 출연 배우들이 모여 시작됐다.  가장 먼저 도착한 김소연은 스태프들에게 먼저 인사를 건넨 뒤 컨셉에 맞는 의상과 헤어, 메이크업을 꼼꼼히 준비했다.

‘시크릿 마더’는 오는 12일 1화가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