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케치’ 이동건 “정지훈과의 특별한 호흡 기대해달라”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JTBC '스케치'/사진제공=네오엔터테인먼트, 드라마하우스

JTBC ‘스케치’/사진제공=네오엔터테인먼트, 드라마하우스

배우 이동건이 장르물인 JTBC ‘스케치’를 선택한 이유는 무엇일까.

‘스케치: 내일을 그리는 손(이하 스케치)’(극본 강현성, 연출 임태우)는 정해진 미래를 바꾸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들의 이야기를 담은 수사 액션 드라마. 이동건이 연기할 김도진은 특전사 출신으로 군인의 정도를 목숨처럼 소중하게 지켜왔던 인물. 그러나 임신한 아내가 살해당하자, 복수를 선택하면서 지금까지와는 다른 길을 걷게 된다.

이동건은 먼저 “장르물을 원래 좋아하기도 하지만, 도진이란 캐릭터에 큰 매력을 느꼈다”며 ‘스케치’를 선택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특히 “늘 응원해주고 챙겨주는 내 편이 두 사람이나 생겨 도진이 겪는 불행에 더 몰입 할 수 있었다”라고 말해 더욱더 깊어진 연기를 기대케 했다.

그래서일까. 그가 ‘스케치’에 임하는 열정은 남다르다. 대본 연습 첫날부터 머리를 짧게 잘랐고, 액션 연기도 철저하게 준비했다. 무엇보다도 도진이 변화해가는 과정을 보다 섬세하고 설득력 있게 그리기 위해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가족과의 행복을 꿈꿨던 한 남자가 점차 변해가는 과정을 표현하는 부분이 가장 어려웠다. 시청자들이 도진의 선택과 그에 따른 행위에 대해 이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스케치’는 배우 정지훈과 ‘상두야 학교 가자’ 이후 15년 만에 재회한 사실로도 화제를 모은 작품. 이에 이동건은 “인연이 남아 있다는 것에 감사하고 기쁘다. 배울 점이 많은 친구라서 더 그런 것 같다”라며 “정지훈과의 특별한 호흡을 기대해달라”고 밝혔다.

이어 “‘스케치’가 지금까지 나왔던 장르물과는 다른 점이 많다. 장르물을 좋아하신다면 꼭 봐주시길 바란다”는 이동건은 “많은 작품을 해왔고 늘 최선을 다했다 자부하지만 사랑받고 기억되는 작품보다 그렇지 않은 경우도 많았다. 그래서 드라마가 사랑받는 건 행운이고 그저 축복이라고 생각한다. ‘스케치’가 함께한 분들과 시청자분들에게 오랫동안 좋은 기억으로 남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며 작품에 대한 남다른 각오를 전했다.

‘스케치’는 오는 25일 오후 11시 첫 방송을 내보낸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