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아저씨’, 송새벽이 나오면 웃다가 울다가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tvN '나의 아저씨'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나의 아저씨’ 방송화면 캡처

배우 송새벽이 다시 웃음을 찾았다. 지난 10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나의 아저씨'(극본 박해영, 연출 김원석)에서다. 기훈(송새벽)은 작은형 동훈(이선균)의 승진 소식에 환하게 웃으며 기뻐했다.

앞서 기훈은 아내의 외도를 혼자 감당하고 있는 동훈의 아픔을 알고 분노했다. 소리 한 번 제대로 내지 못하는 동훈을 대신해 기훈은 실컷 소리치며 울었다.

이날 기훈은 승진한 동훈을 추켜세우며 술자리 분위기를 이끌었다. 시청자들은 송새벽의 섬세한 연기력에 웃다가 울다가를 반복한다.

송새벽은 거칠면서도 나즈막이 읊조리는 말투로 기훈의 성격을 표현하고 있다. 감정 기복이 심한 인물을 거부감이 들지 않게 만들어내 극에 재미를 더하는 역할을 톡톡히 한다.

무엇보다 그의 매력은 상대 배우와 연기 호흡을 맞출 때 더욱 빛난다. 어색하지 않고 자연스럽게, 기훈의 맛춤옷을 입은 송새벽은 회를 거듭할수록 시청자들의 호평을 얻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