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안승환, 훈남 변호사 변신… 정웅인에 미끼 던지며 ‘활약’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SBS '스위치-세상을 바꿔라'의 안승환/사진=SBS '스위치-세상을 바꿔라' 방송 캡처

SBS ‘스위치-세상을 바꿔라’의 안승환/사진=SBS ‘스위치-세상을 바꿔라’ 방송 캡처

SBS ‘스위치-세상을 바꿔라'(이하 ‘스위치’)에서 안승환이 훈남 변호사로 변신해 활약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스위치’에서는 전인태(안승환)가 금태웅(정웅인)의 수하 김실장(송원석)을 속이기 위해 변호사가 됐다.

이날 사도찬(장근석)이 살인미수죄로 구속된 사이 금태웅은 자신의 해외 비자금이 노출될 위기에 처하자 조성두(권화운)을 시켜 중고 차량을 무역하는 방식으로 돈을 들여올 준비를 시작했다. 이어 김실장을 통해 비자금 문제를 해결해 줄  국제 변호사와 접촉을 시도했다.

이미 금태웅의 움직임을 예상한 사도찬은 자신의 면회를 온 봉감독(조희봉), 전인태, 소은지(신도현)에게 세팅을 지시했다. 김실장을 낚기 위해 전인태는 편안한 캐주얼 복장 대신 멀끔한 정장을 입고 국제변호사 박혁으로 변신했다.

진짜 박혁 변호사가 나간 사이 사무실을 차지한 전인태는 곳곳에 자신의 사진들을 놓은 뒤 김실장을 맞이할 준비를 했다. 김실장을 마주한  전인태는 그를 속이기 위해 지적인 대화를 이어나가며 능청스러운 연기를 펼쳤다.

이어 전인태는 사도찬의 지시대로 김실장에게 수수료로 20프로를 요구했다.김실장이 놀라자 그는 거들먹거리는 목소리로 “아시겠지만 이 일은 노하우가 몸값이다. 제가 확실한 대신 좀 비싸다”고 말했다. 진짜 박훈 변호사가 들어오기 전에 일을 마친 전인태와 봉감독, 소은지는 금태웅이 미끼를 물기를 기다렸고 금태웅은 미끼를 물었다.

사도찬에게 한 방 먹은 금태웅은 과연 반격을 할 수 있을지,  ‘스위치’의 절대 악이 드디어 무너질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스위치’는 매주 수·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