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백종원, 시작부터 “그러면 어떻게 파냐” 독설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사진제공=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11일 방송되는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해방촌 신흥시장의 각 식당을 찾아 문제점을 발견하고 함께 고민하는 백종원의 모습이 공개된다.

먼저 카레집을 찾아간 백종원은 시작부터 “사장님이 만든 요리가 몇 점이냐”고 물었다. “70점”이라는 사장님의 대답에 백종원은 “그러면 어떻게 파냐”며 독설했다. 이어 그는 음식에 대한 꼼꼼한 질문으로 사장님들을 취조해 만만치 않은 솔루션을 예고했다.

이밖에 백종원의 기나긴 설득 끝에 촬영을 수락한 중식당도 방송에서 공개된다. 촬영 당일 사장님의 숙달된 웍질에 백종원은 “10년 정도 했던 사람 같다”고 칭찬했다. 하지만 직원의 어설픈 서빙 실력에 백종원은 곧바로 지적하기 시작했다. 이를 본 사장님도 속 시원하다는 반응을 보여 주변을 폭소케 했다.

지난 방송에서 각각 칭찬과 혹평을 받았던 횟집과 원테이블 식당의 고민사항도 접수된다. ‘알탕’과 ‘아귀찜’에 대해 극찬을 받았던 횟집에서는 백종원과 김성주가 함께 방문해 맛 평가에 나선다. 맛 평가를 하기 전, 김성주가 “회 맛을 모르겠다”고 말하자 백종원은 ’10초 막장 레시피’를 호기롭게 선보인다. 하지만 정작 횟집 사장님은 “회를 포기하겠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한다고. 제작진은 “사장님이 회에 대한 말 못할 고민을 가지고 있었는데 방송을 통해 공개될 것”이라고 귀띔했다.

화제의 원테이블 식당에는 MC 조보아가 방문해 이목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사장님들과 ‘동갑내기’이기도 한 조보아는 ‘공감요정’다운 카운슬링에 나선다.사장님들은 ‘친구’ 조보아와 그동안 하지 못했던 허심탄회한 대화를하기 시작한다.

11일 오후 11시 20분 방송되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