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남북정상회담 분석..분당 최고 시청률 6.3% 기록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유시민 작가. / 사진제공=JTBC '썰전'

유시민 작가. / 사진제공=JTBC ‘썰전’

JTBC 시사프로그램 ‘썰전’이 지난 10일 남북정상회담과 그 후를 집중 분석하며, 분당 최고 시청률 6.3%를 찍었다.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이날 ‘썰전’은 5.2%(닐슨 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의 시청률로 동시간대 방송된 지상파와 비지상파 프로그램 중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분당 시청률은 6.3%까지 치솟았다. 이는 동시간대에 전파를 탄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4.0%), KBS2 ‘해피투게더'(3.7%),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3.3%)를 뛰어넘는 수치이다.

‘2018 남북정상회담’ 이후 한반도를 둘러싼 정세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아울러 6.13 지방선거를 위한 야당의 선거 전략, 한진 총수 일가 밀수 의혹 파문 등을 주제로 심층적인 토론이 펼쳐졌다.

6.3%를 기록한 최고의 1분은 박형준 교수와 유시민 작가가 2018 남북정상회담에서 발표된 ‘판문점 선언’이 갖는 의미에 대해 의견을 나누는 장면이다. 박형준 교수는 “북·미가 직접 담판을 짓는 자리를 이끌어 낸 남북정상회담은 최초다. 비핵화의 문턱에 왔다는 것을 전제로 했기에 이번 정상회담의 효과가 극대화됐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