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불 밖’ 로꼬X장기하 “하루 지나니까 집에 가고 싶다” 집돌이 면모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MBC '이불 밖은 위험해' 방송 캡처

사진=MBC ‘이불 밖은 위험해’ 방송 캡처

MBC 예능프로그램 ‘이불 밖은 위험해'(이하 ‘이불 밖’)에서 꿀 같은 휴식을 마친 로꼬와 장기하가 “분명히 편안히 잘 쉬었는데도 하루 지나니까 집에 가고 싶다”며 ‘집돌이’임을 인증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이불 밖’에서는 제주도로 떠난 멤버들의 두 번째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함께 외출에 나선 로꼬, 장기하, 이이경, 강다니엘은 사람 없는 한적한 곳에서 휴식을 즐기기 위해 비양도를 찾았다. 이들은 “여기가 지상낙원이다” “하와이에 온 것 같다”며 즐거워했다.

비양도에 도착하자마자 맛있는 먹거리를 즐긴 멤버들은 준비해온 낚시 도구로 월척에 도전했다. 하지만 꼬인 낚싯줄을 푸는 데만 30분이 걸렸다. 설상가상으로 한 사람도 고기를 잡지 못해 철수 위기에 처했다. 이때 우연히 로꼬의 낚싯줄에 물고기 한 마리가 걸려들어 예상치 못했던 성과에 멤버들 모두가 환호성을 질렀다.

제주도에서의 마지막 식사 또한 눈길을 끌었다. 멤버들이 직접 요리한 음식들로 꾸려졌던 것. 지난 번에는 로꼬의 수제버거를 대접받았던 강다니엘은 “자취할 때 친구들이 맨날 내 라면을 먹으러 왔다”며 집돌이들을 위해 얼큰한 해장 라면을 준비했다. 장기하가 만든 달래봄동 겉절이, 로꼬가 만든 ‘우유콜라라면’과 삼겸살까지 한데 모여 푸짐한 한 끼가 완성됐다.

휴가를 마친 강다니엘은 “한적한 여행을 해본 것 같다. 상상 속 MT 같았다”며 소감을 밝혔고 이이경 또한 “잘 쉬었던 기억으로 오래 남을 것 같다”고 말했다. 로꼬와 장기하는 “분명히 편안히 잘 쉬었는데도 하루 지나니까 집에 가고 싶다”는 집돌이답게 솔직히 고백해 웃음을 안겼다.

‘이불 밖은 위험해’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