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어나서 처음으로’ 김수미 “돈 버느라 대학 못갔다… 배낭여행 부러워”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E채널 '태어나서 처음으로'

사진제공=E채널 ‘태어나서 처음으로’

배우 김수미가  “돈 버느라 대학을 못 갔다. 친구들이 배낭 메고 여행가는 게 부러웠다”고 고백하며 첫 경험으로 도쿄 배낭 여행을 선택했다. 이 모습은 오는 12일 방송될 E채널 ‘태어나서 처음으로’에서 공개된다.

올해로 70세가 된 최고령 의뢰인 김수미는 ‘첫 경험’으로 배낭여행을 하고 싶다고 선언했다. 그동안 공작단을 찾은 의뢰인들 중 본인의 첫 경험을 단호하게 정해 온 인물은 그녀가 처음이었기에 제작진과 공작단 모두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하면서도 남다른 포스를 느꼈다.

이어 김수미는 ‘배낭여행’에 얽힌 특별한 사연을 전했다. “부모님이 일찍 돌아가셔서 빨리 돈을 버느라 대학을 못 갔다. 그 시절 친구들이 배낭 메고 여행 다니는 게 얼마나 부러웠는지 모른다”며 “지금이라도 대학생들처럼 예쁜 티셔츠와 청바지 입고 또 머리도 귀엽게 하고 도쿄 배낭여행을 꼭 한번 해보고 싶다”고 밝혔다.

이를 듣고 그녀의 절친한 후배이기도 한 강호동은 김수미의 완벽한 첫 경험을 위한 맞춤 요원으로 가수 강남을 배정해줬다. 이에 강남은 배낭여행 콘셉트에 맞춰 도쿄 내 다양한 여행지를 야심 차게 준비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그의 예상과는 달리, 첫 번째 여행지부터 김수미가 거침없는 불만을 쏟아내 여행의 험난한 시작을 알렸다. 그러나 강남이 어떠한 질책과 욕설에도 굴하지 않고 그녀의 마음을 얻는데 성공하며 호흡을 자랑했다고.

또한 김수미와 강남의 일본여행 중 강도 5.1의 실제 지진이 발생해 여행에 큰 위기가 찾아온다. 오는 12일 오후 7시 30분 방송되는 ‘태어나서 처음으로’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