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지원, 화성 탐사 프로젝트 ‘갈릴레오’ 출연…’첫 고정 예능’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하지원 / 사진제공=해와달엔터테인먼트

배우 하지원 / 사진제공=해와달엔터테인먼트

배우 하지원이 국내 최초 화성 탐사 프로젝트 tvN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에 출연한다.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는 최근 과학사에서 가장 화두가 되고 있는 ‘화성’을 주제로 한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인터스텔라’, ‘그래비티’, ‘마션’등 우주와 인간의 생존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하는 영화에 사람들의 관심이 높은 가운데,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는 픽션(fiction)이 아닌 팩트(fact)를 기반으로 한 신개념 SF 버라이어티로 눈길을 끈다.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는 화성과 똑같은 환경으로 만들어진 미국 유타(Utah)에 있는 MDRS(Mars Desert Research Station, 화성 탐사 연구 기지)에서 진행되는 화성 탐사 프로젝트로 시작 단계부터 화제다.

하지원은 김병만과 함께 화성에서의 생존을 연구하고 화성 탐사 및 과학 실험 등을 수행하며 일주일간 화성인으로서의 삶을 경험할 예정이다.

특히 하지원은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로 데뷔 후 첫 예능 고정 출연에 나선다. 작품에서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하며 배우로서 크게 활약해온 하지원의 평소 모습과 리얼한 화성 체험 현장에 시청자들의 폭발적인 주목이 쏠릴 것으로 보인다.

하지원의 소속사 해와달엔터테인먼트는 “평소에도 천체망원경으로 별을 관찰하는 등 우주에 대한 관심이 많은 하지원이 제작진의 제안 후 고심 끝에 첫 예능 고정 출연을 결정했다”며 “프로그램을 통해 하지원의 ‘미지의 호기심 세계’였던 화성 탐사를 간접 체험하며 시청자들에게 색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원을 비롯해 김병만, 구구단 세정 등이 새롭게 도전하는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는 6월 미국 MDRS에서 촬영을 시작으로 7월 중 방송될 예정이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