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민영, 서현진-정소민-정유미 잇는 ‘능동 여주’ 탄생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박민영/사진=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민영/사진=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민영이 김미소 역을 통해 tvN표 ‘능동 여주인공 계보’를 이어갈 예정이다.

그 동안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은 tvN표 드라마에는 능동적이고 주체적인 여주인공이 공감 요정으로 활약해왔다. ‘또 오해영’의 오해영(서현진), ‘이번 생은 처음이라’의 윤지호(정소민), ‘라이브’의 한정오(정유미)까지 평범한 삶 속에서 능동적으로 선택하고 자신의 선택에 최선을 다하며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캐릭터들이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아온 것.

2016년 방송된 ‘또 오해영’은 할 말은 하고 당당하게 자신의 사랑에 부딪히는 능동적인 여주인공 흙수저 ‘오해영’의 이야기가 시청자들의 큰 공감을 이끌어냈다. 또한 지난 해 방송된 ‘이번 생은 처음이라’의 윤지호는 작가라는 꿈을 위해 과감한 선택을 하고 그 선택에 책임지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지난 6일 시청자들의 큰 사랑 속에서 종영한 ‘라이브’의 한정오 역시 녹록하지 않은 삶 속에서 능동적으로 움직이는 인물로, 시청자들의 공감과 응원을 자아낸 매력적인 여주인공이었다.

그런 가운데, 오는 6월 6일 처음 방송되는 ‘김비서가 왜 그럴까’(연출 박준화, 극본 정은영)의 여주인공 김미소(박민영)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극중 김미소는 ‘나르시시스트 부회장’ 이영준(박서준 분)을 9년동안 완벽하게 보좌해 온 비서계의 레전드. 하지만 알고 보면 막내딸이지만 집안의 생계를 책임지며, 바쁜 업무에 치여 제대로 된 연애 한 번 못한 ‘모태솔로’이다.

또한 회사에서는 프로페셔널하고 책임감 있는 모습을 보여주는 반면, 퇴근 후에는 후줄근한 패션으로 집순이로 변신하는 반전 매력의 소유자다. 이 같은 반전 매력이 시청자들의 공감을 자아낼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자신의 인생’을 찾기 위해 9년동안 마음 속에 품고 있던 ‘사직서’를 던지는 모습이 직장인들의 통쾌한 쾌감을 부를 예정. 더불어 사직서를 낸 뒤 펼쳐질 ‘퇴사밀당로맨스’로 하여금 김미소라는 캐릭터에 몰입케 하는 설렘까지 전할 것을 예고한다. 이에 김미소의 공감을 유발하는 활약과 함께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된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오는 6월 6일 첫 방송을 내보낸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