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참견’ 주우재 “나를 항상 쓰다듬고 뽀뽀해준다” 넘치는 자기애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KBS joy '연애의 참견'

사진제공=KBS joy ‘연애의 참견’

모델 겸 방송인 주우재가 “나는 나를 항상 쓰다듬고 뽀뽀해준다”며 낮은 자존감 회복 방법을 공개한다.

오는 12일 방송될 KBS joy ‘연애의 참견’ 17회에서는 외모에 자신감이 부족한 여자가 잘생긴 남친을 만나면서 겪게 되는 괴로움을 고백한다.

사연을 보낸 주인공은 스스로조차도 예쁘지 않다고 생각하는 자신에게 다가와준 훈남 남친과 연애를 시작했다. 그러나 피해의식에 사로잡힌 상황. 남친과 함께 다닐 때마다 수군거리는 주변의 시선에 신경 쓸 뿐만 아니라 못생긴 얼굴 때문에 “남친이 친구들을 소개시켜주지 않는다”고 생각해 자신감이 많이 부족한 상태임이 드러났다.

이를 본 출연자들 역시 사연 속 주인공에 대한 안쓰러움을 표하며 자존감에 대한 뜨거운 토론을 펼쳤다. 특히 주우재는 “저도 고등학교 때 자존감이 낮았는데 어느 순간부터 그런 생각을 안 하게됐다. 그 이유는 나만의 색깔을 찾았기 때문”이라며 본인의 경험담을 털어놨다.

이어 그는 “나만이 갖고 있는 뇌쇄적인 것, 퇴폐미가 있다고 생각했다”고 당당하게 매력을 어필하며 낮은 자존감 극복법을 공유했다. 그러자 김숙은 “너는 자신감을 넘어서 자만감으로 넘어갔다”고 저격해 현장에 웃음을 안겼다. 그러나 주우재는 계속해 “나는 나를 항상 쓰다듬고 뽀뽀해준다”며 자기애를 멈추지 않았다.

‘연애의 참견’은 오는 12일 오후 10시 10분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