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법남녀’ 정재영X이이경, 괴짜 법의관과 열혈 형사의 ‘예측불가 케미’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MBC '검법남녀'/사진제공=HB엔터테인먼트

MBC ‘검법남녀’/사진제공=HB엔터테인먼트

MBC 새 월화드라마 ‘검법남녀’ 정재영과 이이경이 특급 케미를 선보여 시선을 사로 잡고 있다.

오는 14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검법남녀’(극본 민지은 원영실, 연출 노도철)은 정재영과 이이경의 다정한 모습이 담긴 현장 비하인드 컷을 11일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사진은 이이경이 정재영에게 장갑을 끼워주며 선후배 사이의 돈독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극 중 정재영과 이이경은 까칠한 법의관 백범 역과 강력계 열혈 형사 차수호 역을 맡고 있으며, 성향이 전혀 다른 두 캐릭터가 현장에서 훈훈한 만남을 가져 ‘검법남녀’ 속 男男케미의 최강 호흡을 기대케한다.

작품에서 괴짜 법의관 역을 맡은 정재영은 캐릭터에 몰입하며 열정을 보여줘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이이경은 물불을 가리지 않고 사건 해결에 최선을 다하는 열혈 형사에서 귀여운 마초남까지 새로운 모습으로 극의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검법남녀’ 제작진은 “매번 새로운 캐릭터를 창조해내는 정재영과 연기에 대한 열정으로 작품마다 놀라운 모습을 보여주는 이이경의 만남은 강렬하고 신선한 케미를 만들어낼 것”이라며 “두 사람은 시너지 효과를 발휘하며 색다른 재미를 더할 예정이니, 많은 기대 부탁 드린다”고 밝혔다.

‘검법남녀’는 오는 14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을 내보낸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