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리와 안아줘’ 허준호, 아들 남다름 향한 ‘비틀린 부정’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MBC '이리와 안아줘'/사진제공=이매진아시아

MBC ‘이리와 안아줘’/사진제공=이매진아시아

MBC 새 수목 드라마 ‘이리와 안아줘’ 허준호가 남다름을 향한 비틀린 부정을 드러내는 사진이 공개됐다.

오는 16일 첫 방송 예정인 ‘이리와 안아줘'(극본 이아람, 연출 최준배)는 희대의 사이코패스를 아버지로 둔 경찰과 피해자의 딸, 서로의 첫사랑인 두 남녀가 세상의 낙인을 피해 살아가던 중 재회하며 서로의 아픔과 상처를 보듬어주는 감성 로맨스다.

11일 공개된 사진에는 윤희재(허준호)가 무미건조하고 싸늘한 눈빛으로 누군가를 뚫어지게 주시하고 있다. 그의 시선이 닿는 곳에는 희재의 둘째 아들 윤나무(남다름)가 굳은 표정으로 고개를 숙이고 있다.

희재는 자극적인 것을 추구하고 충동적인 성향이 강한 사이코패스 연쇄살인범이다. 비이상적인 그는 보통의 부모와 달리 비뚤어진 부정을 바탕으로 한 가르침으로 아직 중학생 밖에 되지 않은 어린 나무의 머릿속을 혼란스럽게 한다.

이러한 희재의 행동 때문인지 아버지를 바라보는 나무의 표정에서 미묘한 감정이 느껴져 두 사람 사이에 무슨 사연이 있는지, 이들은 어떤 대화를 나누고 있는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이리와 안아줘’제작진은 “희재와 나무의 부자 관계가 드라마의 매우 중요한 포인트”이라면서 “다음 주 첫 방송을 통해 더 깊은 이야기들이 공개될 테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이리와 안아줘’는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후속으로 오는 16일 오후 10시에 처음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