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13명 탈북 미스터리 추적…허강일 증언 공개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사진=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예고화면

/사진=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예고화면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가 북한식당 종업원 13명이 귀순한 사건을 추적했다. 사건의 ‘키맨’인 지배인 허강일 씨를 인터뷰하고 그의 증언을 10일 공개했다.

2016년 4월 7일, 중국 소재 북한식당에서 일하던 지배인과 종업원 13명이 귀순했다. 통일부는 다음날인 8일 “13명이 자유의사로 왔다”고 밝혔다. 하지만 당시 북한은 “국정원이 기획한 유인 납치극”이라고 주장했다. 기획 탈북이냐 자유 탈북이냐를 놓고 논란이 뜨거웠다.

지난해 추석을 앞두고 문제가 다시 불거졌다. 북한은 문재인 정부의 이산가족상봉 요청에 “납치한 종업원을 먼저 돌려보내라”며 상봉을 거절했다. 북한은 올해 초 평창올림픽 참가를 위한 고위급 회담에서도 종업원 송환을 재차 요구했다.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제작진은 북한 식당 13명의 집단 탈북 미스터리의 진실을 추적했다. 이들이 근무했던 중국 옌벤과 닝보의 식당 관계자들을 수소문 하다가 지배인 허 씨의 국내 소재를 파악해 인터뷰를 성사시켰다.

허 씨는 당시 탈북이 기획된 것이라고 폭로했다. 그는 “(국정원 직원이) 종업원들 데리고 같이 오라고 했다”며 “여기 오면 훈장도 주고 국정원에서 같이 일하고 원하는 건 다 가질 수 있다고 했다”고 털어놨다. 허 씨는 자신들의 탈북이 총선 승리를 위해 기획된 것임을 나중에 알게 됐다고 밝혔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