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츠’ 박형식, 이태선에 반격…인격권 침해로 반소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사진=KBS2 '슈츠' 방송화면

사진=KBS2 ‘슈츠’ 방송화면

KBS2 수목드라마 ‘슈츠’에서 박형식이 이태선에게 반격했다. 인격권 침해로 인한 손해배상 청구로 반소를 제기했다.

10일 방송된 ‘슈츠’에서 고연우(박형식)는 모의 법정에서 합의 약속을 깬 서기웅(이태선) 때문에 위기에 처했다. 화장실에서 머리를 식히고 나온 연우에게 김지나(고성희)는 위로를 건넸고 이 모습을 본 서기웅은 연우를 경계했다. 연우는 “이런 비겁한 방법 아니면 이기는 방법 따위 모르는 분에게 내가 어떻게 하겠냐”고 맞섰다. 기웅은 “재판에 비겁한 게 어딨냐”고 반문하면서 “그리고 비겁하다니, 너무 모욕적이다. 이거 인격권 침해”라는 말을 남겼다.

이어진 모의 법정에서 연우는 기웅이 언급한 ‘인격권 침해’로 반격을 가했다. 그는 강하연(진희경)에게 반소를 신청하면서 인격권 침해에 따른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기웅이 비겁하다고 비난하자 “비겁하다뇨. 재판에서 비겁한 게 어딨습니까”라고 받아쳤다.

하연은 연우의 반소 청구를 허락했다. 위기를 벗어난 연우의 기지를 칭찬하면서도 처음부터 위기에 빠지지 않도록 조심하라는 조언을 남겼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