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아저씨’ 아이유, 김영민 협박 “이선균 건드리면 죽인다”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사진=tvN 수목드라마 '나의 아저씨'

사진=tvN 수목드라마 ‘나의 아저씨’

tvN 수목드라마 ‘나의 아저씨’의 아이유가 김영민을 협박했다. 이선균을 지키기 위해서다.

10일 방송된 ‘나의 아저씨’에서 이지안(아이유)은 회사를 그만두고 도준영(김영민)을 찾아갔다. 김영민은 “녹음파일로 협박할 생각하지 마라. 난 피해자다”며 발을 뺐고, 이지안은 “그래도 만에 하나 잡히면 어디까지 물어야 하나 서로 입은 맞춰야 할 거 같다”며 “박동훈(이선균) 와이프하고 불륜은 안 불 거고, 대표이사 재신임에 걸리적거리는 인간들 치우는 작업이었던걸로만 말하자”고 제안했다.

그러자 도준영은 코웃음을 쳤다. 박동훈에게 흠집을 내지 않겠다는 이지안의 의도를 간파하더니 “너희들 열렬히 사랑하는구나. 됐다. 그냥 선배 와이프랑 놀아난 더럽고 치사한 놈 되고 말지. 박동훈한테 흠집 하나 안 나는 건 아니꼬와 못 보겠다”고 했다.

이지안은 박동훈의 집에 있는 칼들을 의미심장한 눈빛으로 훑어봤다. 그러면서 나지막한 목소리로 “희한한 게 위기상황일 때 가장 숨기고 싶은 치부가 가장 센 무기가 돼. 사람 죽인 년이란 거, 누가 알까 무서워서 사람들이랑 말도 안 섞고 지냈는데 위기에 몰리면 그 말을 내가 먼저 꺼내”라고 읊조렸다. 그는 “한 번 죽인 년이 두 번은 못 죽일까. 박동훈 건드리는 새끼들은 내가 다 죽여 버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