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김승현 가족의 특별한 어버이날…水 예능 시청률 1위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KBS2 '살림하는 남자들2'

사진제공=KBS2 ‘살림하는 남자들2’

KBS2 ‘살림하는 남자들2′(이하 ‘살림남2’)이 수요 예능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지난 9일 방송된 ‘살림하는 남자들2′(이하 ‘살림남2’)는 전국기준 6.9%(닐슨코리아), 수도권기준 7.2%로 10주 연속 동시간대 및 8주 연속 수요 예능 시청률에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승현의 집안의 카네이션 한 송이가 큰 파장을 일으켰다. 김승현은 어버이날을 맞아 부모님께 선물 대신 동생과 함께 준비한 용돈을 드렸다. 카네이션을 미처 준비하지 못했다는 김승현의 말에 어머니는 섭섭해했지만 아버지는 대수롭지 않은 듯 넘겼다.

이어 김승현 아버지는 어버이날 당일 김승현을 데리고 형님이 운영하는 식당에 찾아갔다. 큰아버지와 사촌 형을 만난 김승현의 시선을 사로잡은 것은 가슴에 달린 여러 개의 카네이션이었다. 김승현이 “무슨 꽃을 그렇게 많이 다셨어요?”라고 하자 큰아버지는 기다렸다는 듯 손자들이 달아준 꽃을 자랑하기 시작했다. 사촌 형은 김승현 아버지에게 “수빈이가 안 달아드렸어요?”라고 물었고 아버지는 “꽃을 집에 두고 왔다”며 둘러댔다.

급기야 큰아버지는 며느리가 자신을 위해 사온 카스테라를 내놓으며 자랑을 이어갔다. 김승현 아버지의 얼굴은 점점 굳어갔다. 속이 탄 아버지는 콜라만 들이켰고 애먼 김승현에게 역정을 냈다. 또 평소와는 다르게 큰아버지의 말을 끊고 말대꾸까지하며 불편한 심기를 숨기지 않았다.

큰아버지의 식당을 나온 김승현은 밖에서 따로 딸 수빈과 만나 카네이션을 사기로 했다. 수빈은 이미 준비했지만 쑥스러워서 아침에 드리지 못했음을 밝혔다.

저녁이 돼 집으로 들어온 김승현의 아버지는 아들과 손녀가 준비한 저녁을 먹으면서도 여전히 어두웠다. 수빈은 몰래 카네이션을 가져와 꺼내들었고 김승현의 어머니는 눈물까지 흘리며 기뻐했다.

식사를 마치고 설거지를 하는 김승현에게 딸 수빈이 다가왔다. 또 한 송이의 꽃을 내밀며 그의 가슴에 달아줬다. 김승현은 감격했다.  방송 말미 수빈이 카네이션을 들고 자신의 어머니를 찾아가는 모습이 펼쳐졌다. 이때 수빈이의 뒷모습을 바라보는 김승현의 표정은 복잡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김승현은 “보통의 가정 아이들처럼 엄마와 아빠에게 카네이션을 달아줄 기회를 빼앗은 것은 아닌가 생각했다. 마음이 무겁다”며 자책해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