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재 “‘레슬러’, 첫 지방 무대인사로 힘 얻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김민재 SNS

사진=김민재 SNS

배우 김민재가 영화 ‘레슬러'(감독 김대웅)의 지방 무대인사를 돌며 “힘을 얻었다”고 말했다.

김민재는 최근 자신의 SNS에 “즐거웠고 감사했다. 첫 영화인데다 처음 하는 지방 무대인사였는데 관객들이 호응을 잘 해주셔서 힘을 얻고 간다”고 남겼다. 아울러 ‘레슬러는 무대인사 중’이라는 포스터 앞에서 찍은 사진을 올렸다.

그는 해시태그로 ‘울산’ ‘부산’ ‘대구’ 등 방문한 지방도 꼼꼼하게 덧붙이며 “정말 감사하고 개봉하고 또 만났으면 좋겠다”고 했다.

김민재는 지난 9일 개봉한 ‘레슬러’에서 성웅 역을 맡아 열연했다. 귀보 역의 배우 유해진 아들로 등장해 유쾌한 연기 호흡을 맞췄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