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츠’ 최귀화, 판사복 입고 대본 삼매경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최귀화 / 사진제공=데이드림 엔터테인먼트

최귀화 / 사진제공=데이드림 엔터테인먼트

배우 최귀화가 대본 삼매경에 빠졌다.

10일 데이드림 엔터테인먼트가 공개한 KBS2 ‘슈츠’ 촬영 현장 비하인드 사진에서 최귀화는 판사복을 입고 진지한 표정으로 대본을 응시하고 있다.

관계자에 따르면 최귀화는 대본을 손에서 놓지 않고 열중하고 모의재판 장면에 등장하는 수많은 선후배 배우들을 살뜰하게 챙기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고 있다.

최귀화는 극 중 최강석(장동건)의 라이벌이자 강&함의 최고 변호사를 꿈꾸는 채근식 역으로 활약 중이다.

‘슈츠’는 매주 수, 목 오후 10시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