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PL+남성 중심”… ‘어서와 한국은2’, 우려 딛고 시즌1 인기 이어갈까? (종합)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MC 신아영(왼쪽부터), 김준현, 딘딘, 알베르토 몬디/사진제공=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MC 신아영(왼쪽부터), 김준현, 딘딘, 알베르토 몬디/사진제공=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매 회 최고 시청률을 갈아치우며 화제를 모은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가 시즌2로 돌아왔다. 스페인 편을 시작으로 다시 한번 시청자를 사로잡을 준비를 마쳤다.

10일 서울 마포구 상암 스탠포드 호텔에서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시즌2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는 우리나라를 처음 찾은 외국인 친구들의 리얼한 ‘한국 여행기’를 보여준다. 여행 그대로를 보는 즐거움과 문화적 차이에서 오는 재미까지 동시에 선사하는 신개념 국내 여행 리얼리티 프로그램.

문상돈 PD는 많은 인기를 얻었던 시즌1 이후 시즌2를 선보이게 된 것에 대해 “시즌2를 기다리고 있는 사람들이 있다는 건 체감했다. 시즌1에서 플러스 알파를 보여줘야 한다는 부담은 있다. 하지만 큰 압박감은 아닌 거 같다. PD로서 어차피 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문 PD는 과한 PPL, 유럽 국가·남성 중심 출연자 구성 등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를 향한 우려에 대해 “PPL과 관련해 지적이 많은 건 알고 있다. 최소화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출연자들이 들고 다니는 물 정도가 다”라며 “여행 동선과 관련해서 PPL을 받는 경우는 거의 없다. 사람들이 PPL이라고 생각하지만, 사실은 아닌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또 “출연자의 폭을 넓혀야한다는 건 항상 가지고 있는 고민이다. 하지만 우리나라에서 방송 활동을 하고 있고, 어느 정도 인지도가 있는 출연자를 찾는 게 쉽지는 않다. 출연자 구성은 의도했다기보다는 어떤 틀 안에서 고르다 보니 이렇게 됐다. 여성 출연자 섭외도 많이 고민하고 있다. 이번 시즌에 등장할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사진=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사진=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시즌2의 첫 호스트로 나서는 스페인 출신 모델 장민은 “아버지가 한국 사람이고 어머니가 스페인 사람이다. 나에게 ‘우리나라’라고 하면 한국와 스페인이 동시에 생각난다. 이번에 친구들을 초대해 우리나라를 소개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겨서 기쁘다”고 말했다.

시즌1 출연자에서 MC로 활약 중인 알베르토 몬디는 프로그램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는 소중한 프로그램이다. 다른 외국인의 시선을 통해 매번 한국의 새로운 모습을 발견할 수 있어서 특별히 좋아하고, 촬영하면서도 즐겁다”라며 “출연 이후 이탈리아 잡지에서 한국을 소개해달라는 요청을 받기도 했다. 한국과 이탈리아의 다리 역할을 할 수 있어 영광이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시즌2는 오늘(10일) 오후 8시 30분에 처음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